악마를 보았다. (스포)

아저씨에 나오는 칼부림 액션 조차 손으로 눈을 가리며 보는 나의 여자친구분께서는

도저히 볼수 없다고 판단 및 강조를 하여 혼자 볼수 밖에 없었던 “악마를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기의 대결이 시작된다… 극중 최민식에게서는 나 역시 악마를 보았다. 하지만 이병헌에게서는 글쎄.. 바보를 보았다?
영화 보는 내내 불쾌하고 짜증이 났다.. 영화가 끝나고는 짜증이 폭발했다..
2시간이 넘는 시간을 의미 없는 복수로 꽉꽉 채우고… 비실비실 하게 피니쉬~ -_-…
지금까지 보았던 가장 형편없는 복수극 이였다.
개인 적으로 달콤한 인생의 통쾌함을 기대했었는데…
뭐.. 복수는 무의미 하다? 라는 감독의 의도가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그래도 복수극에 통쾌함이 없다니… OTL 제길..
너무나도 불쾌하고 짜증이 났던 것은 극중 수현이 경철에게 그 무슨짓을 해도 통쾌한 복수가 될수 없다는 사실이다.. 라스트신에서 경철의 손가락 발가락을 모두 자르고 각막을 뽑아 버리고 내장을 훑어주고 해야 그나마 어거지로 통쾌함을 만들수 있었지 않았을까?
잔혹한 영화? 잔인하다는 평가하는 사람도 꽤나 있는것 같지만 잔인한 영화들 사이에 끼어 놓은다면 악마를 보았다는 그저 깜찍한 수준이다.
그런데 극중 수현의 처제는 시체가 유기 된 장면만 살짝 나오고 마는데 이 과정은 심의과정에서 잘려 나간듯 보인다. 그렇다면 나중에 무삭제 판이라고 해서 해당 장면을 삽입해서 나오려나?? 스토리 전개상 광기로 가득찬 최민식의 마지막 살인 장면이니 가장 지독할수 밖에 없겠지.. 하지만 어떻게 살인을 했다고 하더라도 처제의 죽음 이후부터 나의 불쾌함은 최고치를 달렸다.
그런데.. 극중 수현은 처제의 전화번호를 몰랐던 것일까? -_-…
이런 개연성이 부족한 스토리, 불쾌함, 짜증… 그래도 내가 2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극장의자에서 엉덩이를 땔수 없었던건 이병헌과 최민식의 연기 그리고 분위기에 적절한 영상 때문이다. 왜 이렇게 멋진 사람들로 이따위로 영화를 찍은거야.. -_-;;

혼자 본 영화 볼만 하구만~

혼자놀기 시작. 예전부터 혼자놀기에 빠져 보고 싶은 나. 허나 외로움(?)이 많은 나로썬 혼자 있으면 집에서 Tv 보는게 전부인 나. 어딜 나갈 엄두가 나질 않더만..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놀기 스타트로 큰맘 먹고 주일에 혼자 영화를 보러 갔다. ‘해운대’.. 진작에 보려 했지만 당시 극장에 같이 갔던 친구놈이 자신은 이미 영화를 봤다는 이유로 혹 대세가 해운대로 몰려 중복 관람을 피하려 드럽게 재미 없는 쓰레기 영화라는 말에 볼 생각을 안하고 있었지… -_-;
헌데 천만관객 영화… 이 천만에 내가 포함 되어 있지 않는 것이 왠지 소외 당한 기분이라 해운대를 선택 했다.
천만관객이 넘었다는데 아직도 상영관은 꽉 차더군.. 0_0
“쯔쯔”, “에효에효~”, “그럼 안돼지~”.. 추임새를 끝임없이 넣는 아주머니.. 영화와 대화를 하더군..;; 그분 옆에서 보기 시작 했쥐~
뭐~ 나름 괜찮았다. 기대도 안하고 본것도 있었지만 재난 영화에서 불수 있는 거대한 CG 효과를 거의 거의 막바지에 쥐똥만큼 쬐꼼~ 나오지만(뭐 그것도 소름끼치게 잘된거 같지 않지만서도) 앞부분에서 인물 묘사 하는 부분에서도 나름 충분히 흡입력 있게 스토리가 재미지게 구성 된것 같더라
헌데 영화보는 내내 가장 안타까운 것은 옆에서 추임새를 넣는 아주머니도 아니고 조금은 아쉬운 CG도 아니였다.. 박중훈의 어색한 연기… -_-;; 왜 이분은 스타일이 변하지 않으시는지.. 할렐루야에 나오는 박중훈과 해운대에 나오는 박중훈.. 대사톤과 느낌이 그냥 같다..-_-;;; 마지막에 “내가 니 아빠다~~ 내가 니 아빠야~~” 하는데.. 오그라드는 손발… 그저 안타까웠다.. 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전체적으로 만족~ 안보면 후회할뻔 했네~ 헌데… 최초 한국 재난 영화도 좋고 천만관객도 좋은데 이것으로 인해 요즘 작은 영화들을 볼 영화관이 없다.. -_-;; 뭐 국가대표도 같은 시기에 개봉해서 지금까지도 예매율 1위를 달리고 있지.. 국가대표 역시 너무너무 재미 있게 봤다.. 그래도~ 이건 너무 하지 않은가…. 흠..
불신지옥… 시나리오도 탄탄하다 하고 꽤나 재미가 있다고 하더라 예약을 하려고 보는데.. 이건 뭐.. 상영관이 왜케 없어.. ?? 네이버 예매로 보니 전국적으로 6개관… 이거 어쩔꺼야;; 종로까지 가서 봐야 하는 건가.. 에효.. 퍼블릭 에너미도 서울에서 3개관이고.. 걍 안타깝다~

흠.. 혼자놀기 이야기 하다 산으로 왔군.. 암튼 혼자 보는 영화도 꽤나 괜찮은 것 같더군. 주변에선 지지리 궁상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영화 보고 싶을때 딱 가서 딱 보고 딱 나오고~ 시간 나면 종종 가야겠다~ …. 헌데 난 오늘도 이 시간까지도 회사에 있을 뿐이고~~
암튼 다음에는 혼자 여행을 도전해 봐야 겠군~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