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늦은 새벽..  너무나 답답해 담배 한개피를 물고 밖에 나오니 낮에 온 비 때문에서 인지 자욱하게 끼어 있는 안개…

입에서 나오는 담배연기가 안개와 섞이는 모습이 너무나 이뻐 집안에서 디카를 가지나와 안개를 담기 시작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역시… 사진으로 담기에는 무리가 있었던 것 같다.. 이것 보다도 너무 이뻤는데..

나중에 이 사진을 다시 보면.. 지금의 이 기분.. 지금의 이 생각.. 지금의 이 느낌을 기억 할수 있을까?

설령 다음에 이런 안개를 다시 만난다 하더라도 지금의 이 기분.. 지금의 이 생각.. 지금의 이 느낌과는 조금은 다르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