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질르고야 말았다.. 마제스터치 텐키레스!!

다음달에 사겠다고 다짐했던 키보드
어제 사무실에서 점심먹고 서핑을 하다가… 순식간 이였다.. 아주 짧은 시간 이였다..
난 모니터 앞에 결제완료 버튼을 보고 있던 것이 였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까지 집에서 사용했던 키보드… 몇년을 썼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봐라 w, a, s, d 는 인쇄가 지워졌거나 거의 지워져 가고 있다..;
그런데 지금 쓰던 키보드가 눌러지지 않는 다거나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런거 보면 이놈도 참 괜찮은 녀석 이였는데..
단지 기계식의 손맛을 느끼고 싶은 욕망 때문에 갈아 치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부터 번쩍 번쩍 *_* 가격은 15,5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놈의 특징이라고 하면 우측에 숫자키가 없다.
뭐~ 불편하겠어~~~ 했는데 오늘 사무실에서 사용해본 결과 쫌 불편하다;;
우측 숫자 패드를 그렇게 많이 사용하는지 몰랐었다;;;;
가끔하는 계산기.. 주석처리 /**/.. 포토샵 ctrl+alt+0.. 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색 ESC키는 따로 구입(2,000원) 해서 장착 한 놈이다. 이놈 하나 때문에 분위기가 확~ 달라 진다는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문으로 구입한 이유는 이 깔끔함 때문이라고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더욱 나의 자리가 빛나는 구나~ ㅎㅎ

사무실에 나보다 먼저 도착해 있던 이녀석~ 출근 하자마자 연결~ 앗! 그런데 한영키는??? 뭐지????
예전에 영문키보드는 우측 alt 키가 한영키라는 것을 알고 있던 나는 우측 alt 힘껏 클릭~ 계속 되는 영문….;;;
인터넷 검색 결과 레지스트리를 수정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한참을 헤매이다가 우측 alt 키는 한영키로
우측 윈도우키는 한자키로 변경하였다~ 이 방법은 추후 따로 post를 올리겠다~ 볼사람은 또 오쇼~
힘들게 힘들게 설정한 후 오늘 하루 사무실에서 사용해본 결과~ 일단 손맛은 정말이 좋다~ 많이 좋다~ 최고다~ *_*
사람마다 다를수 있지만 일단 나하고는 잘 맞는 것 같다~
하지만 역시나 숫자키가 없으니깐 조금은 헤매인것 같다. 나도 모르게 enter를 친다고 이놈의 오른쪽 방향키를 몇번을
눌렀던지…;;; 뭐 차차 익숙해 지겠지.. 그럴려면 사무실에서도 계속 써야 겠지?
퇴근하기 전에 중고나라에 중고 마제 텐키레스를 구입한다는 글을 남기고 이놈을 오토바이 커버에 똘똘 묶어서
오토바이 뒷자리에 안전히 모셔놓고….. 비를 쫄딱 맞으면 집에 돌아 왔다… 왜 이런날 비가 오는거야….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