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본 영화 볼만 하구만~

혼자놀기 시작. 예전부터 혼자놀기에 빠져 보고 싶은 나. 허나 외로움(?)이 많은 나로썬 혼자 있으면 집에서 Tv 보는게 전부인 나. 어딜 나갈 엄두가 나질 않더만..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놀기 스타트로 큰맘 먹고 주일에 혼자 영화를 보러 갔다. ‘해운대’.. 진작에 보려 했지만 당시 극장에 같이 갔던 친구놈이 자신은 이미 영화를 봤다는 이유로 혹 대세가 해운대로 몰려 중복 관람을 피하려 드럽게 재미 없는 쓰레기 영화라는 말에 볼 생각을 안하고 있었지… -_-;
헌데 천만관객 영화… 이 천만에 내가 포함 되어 있지 않는 것이 왠지 소외 당한 기분이라 해운대를 선택 했다.
천만관객이 넘었다는데 아직도 상영관은 꽉 차더군.. 0_0
“쯔쯔”, “에효에효~”, “그럼 안돼지~”.. 추임새를 끝임없이 넣는 아주머니.. 영화와 대화를 하더군..;; 그분 옆에서 보기 시작 했쥐~
뭐~ 나름 괜찮았다. 기대도 안하고 본것도 있었지만 재난 영화에서 불수 있는 거대한 CG 효과를 거의 거의 막바지에 쥐똥만큼 쬐꼼~ 나오지만(뭐 그것도 소름끼치게 잘된거 같지 않지만서도) 앞부분에서 인물 묘사 하는 부분에서도 나름 충분히 흡입력 있게 스토리가 재미지게 구성 된것 같더라
헌데 영화보는 내내 가장 안타까운 것은 옆에서 추임새를 넣는 아주머니도 아니고 조금은 아쉬운 CG도 아니였다.. 박중훈의 어색한 연기… -_-;; 왜 이분은 스타일이 변하지 않으시는지.. 할렐루야에 나오는 박중훈과 해운대에 나오는 박중훈.. 대사톤과 느낌이 그냥 같다..-_-;;; 마지막에 “내가 니 아빠다~~ 내가 니 아빠야~~” 하는데.. 오그라드는 손발… 그저 안타까웠다.. 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전체적으로 만족~ 안보면 후회할뻔 했네~ 헌데… 최초 한국 재난 영화도 좋고 천만관객도 좋은데 이것으로 인해 요즘 작은 영화들을 볼 영화관이 없다.. -_-;; 뭐 국가대표도 같은 시기에 개봉해서 지금까지도 예매율 1위를 달리고 있지.. 국가대표 역시 너무너무 재미 있게 봤다.. 그래도~ 이건 너무 하지 않은가…. 흠..
불신지옥… 시나리오도 탄탄하다 하고 꽤나 재미가 있다고 하더라 예약을 하려고 보는데.. 이건 뭐.. 상영관이 왜케 없어.. ?? 네이버 예매로 보니 전국적으로 6개관… 이거 어쩔꺼야;; 종로까지 가서 봐야 하는 건가.. 에효.. 퍼블릭 에너미도 서울에서 3개관이고.. 걍 안타깝다~

흠.. 혼자놀기 이야기 하다 산으로 왔군.. 암튼 혼자 보는 영화도 꽤나 괜찮은 것 같더군. 주변에선 지지리 궁상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영화 보고 싶을때 딱 가서 딱 보고 딱 나오고~ 시간 나면 종종 가야겠다~ …. 헌데 난 오늘도 이 시간까지도 회사에 있을 뿐이고~~
암튼 다음에는 혼자 여행을 도전해 봐야 겠군~ 흠~

“혼자 본 영화 볼만 하구만~”에 대한 12개의 생각

  1. 허허 간만에 들어와 보네요^^;;
    요즘 일 하는게 바빠서 어디 게임이다 블로그다 그런데를 들어가 보질 못해서.ㅠㅠ
    간간히 인터넷 켜서 들어가도 정작 보고 싶은건 못보고 찾아볼거나 찾아보고 나와서 쩝
    음 해운대라 지금으로선 좀 된 영화이긴 한데 전 아직 저거도 못보고 국가대표도 못봤다는……… 이런 영화를 혼자서 보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음 국가대표나 해운대 나름 재미 있는건가요?? 국가대표는 괜찮다는 평이 많은 반면에 해운대는 의견이 분분해서 좀 끌리지가 않네요.ㅎㅎ
    뭐 여튼간~~즐거운 주말되세요~~

    1. 저는 기대를 안해서 그런지 국가대표도 그렇고 해운대도 그렇고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 허나 해운대 같은경우는 많은 기대를 가지고 가신 분들이 실망을 하고 오는 듯 하더라고요.;; 개인적으로는 두영화 모두 추천 입니다~ ㅎㅎ

  2. 안녕하세요
    제가 제로보드를 이용해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어볼까 제로보드 사이트를 돌아다니던중 님께서 올리신 스킨이 맘에들어 제 사이트에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무료로 주신걸루 알구 사용하고 있습니다. 제가 제로보드사이트에 퍼갈때 퍼간다고 했는지 모르겠네여 … 님께서 당장 지우라고 하시면 지우겠습니다. 암튼 스킨 넘 이쁘구여 잘 사용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 아이구~ 무슨 말씀을요~ 허접한 스킨을 사용해주시는 것이 제가 더 감사하죠~ㅎㅎ; 이쁜 홈페이지 잘 관리하세요~^^

  3. 안녕하세요^^
    어디다 써야할지 몰라서 여기다 이렇게 쓰는데요..
    혹시 siche님께서 만드신 제로보드 스킨좀 구할수 없을까요?^^?
    만드신 스킨이 제맘에 너무 들어서요 ㅠ

    염치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부탁드립니다.
    어떻게 하다이쪽 홈페이지까지 넘어왔네요^^
    수고하세요~

  4. http://www.sta1.com 제작 하신걸로 알고 있는데요
    스타일닷컴 같은 사이트를 만들고 싶어서요
    1.비용은 어느정도 드는지?
    2.제작기간은?
    3.용량이나 트래픽 안전하게 쓸수 있는지?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5. 재난 영화긴 하지만 제목이 그러하듯 메가 쓰나미 가 아니라 해운대 인건
    스펙타클한 재난이 중점이 아니라 그로인한 해운대의 사람들에 이야기를
    더 중점적으로 보여주고자 한 영화.
    하지만.. 아 진짜 발중훈 님의 연기는.. 이해하고 이해하고 이해해도..
    당췌 ㅋㅋㅋ
    요즘 영화볼 시간이 있다면 차우 한번 봐라
    윤제문 이라는 배우를 주목 하면서 보길 바래 ㅋㅋ
    만사가 다 귀찮은듯한 표정의 조연 배우. 인데 이곳저곳 많이 나와서 알꺼야
    암튼 난 요즘 윤제문 씨만 나오면 웃겨 죽겠다 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